전체 글 3004

2017년 5월 17일

시골버스 덜그럭 덜그럭 달립니다 가다가 숨차면 벌 나비 쫒다가 또 달립니다 간 밤 장이 서는날이라고 버스는 반짝반짝 닦아 놓은 채 아침 일찍 동리어구에 손님기다립니다 과수원 아낙도 방앗간 할마시도 꼬부랑할아버지도 지팡이 짚고 버스를 탑니다 장이 서는 날이면 버스는 바쁜 시골길을 달립니다 가다 보면 꽃들이 길 섶 차지하고 햇살은 버스안까지 비춰줍니다 덜커덩하고 비탈 길 오르면 졸고 있는 취객이 고개를 들추다 그만 놀라서 아이고 난리칩니다 경상도 아줌씨는 병원가서 진단내라고 고래 고래 소리지릅니다 들 녘엔 하얗게 피어나는 민들레 꽃 바람에 흣날리고 화장기없던 얼굴로 아낙들은 연지곤지 바르고 읍내 장터 간다고 웃고 손짓하고 바람이는 시골버스 안 영화 속 한 장면으로 바뀝니다 주인공도 조연도 없는 시골버스 안 ..

홍사랑의 ·詩 2017.05.17

2017년 5월 17일

롤밥만들기 고두밥을 만들어[찜기에 새콤달콤하게 찜을해요] 식힌후 청양고추나 그냥 맵지않은 고추를 씨를 바른후 동그랗게 잘게 실처럼 썰어 놓은후 가는실멸치를 볶아서 [들기름] 놓고요 크레미도 잘게 썰어 볶음용처럼요 겨울김치도 잘게 썰어놓고요. 유부도 뜨거운물에 데친후 불고기양념후. 조림을해요. 양파 말려놓은것을 들기름에 살살볶아요 모두를 섞은 뒤 김치롤로 말아요 후리카케는 너무나 느끼해요 집에서 고운소금을 볶아 만들어요 케일과 양배추. 겨울 포기김치.김도 준비하시구요 그때그때있는 채소를 다듬은 후 위 밥을 얼무린후 쌈밥을 만들어요. 김가루에 무치면 알뜰한 주먹밥이 되요 찬합에 예쁘게 사랑해 라는 문구를 달고 장식하여 담아요 딸래미외 아들손주 손녀들에게. 이웃에게 가끔은 쓸쓸한 날에요 특별한 솜씨라고 선물로..

홍사랑의 ·詩 2017.05.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