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 전체보기 2486

전단지와 옆집 여자 [홍 사랑 주저리]

제목/ 전단지와 옆집 여자 [홍 사랑 주저리] 글/ 홍 사랑 외롭고 고독이 나를 제압하기라도 하듯 힘겨움이 하루라는 시간을 모두 소비하지 못하게 만드는 것 같아 슬프다 어느날 외출하려 문밖을 나가다 계단을 [2층 ]내려가다 전단지를 밟아 넘어진 나 어찌나 놀랐던지 난간을 손으로 잡은 것이 도움되어 간신히 일어섰다 일어서서 위층을 올라 집집마다 전단지 붙었음을 살펴보니 205호였다 1호 2호 3호 4호는 전단지가 붙었는데 205호는 없었다 나는 전단지를 205호 문 앞에 다시 갖다 놓고 외출을 했다 집 오니 전단지는 다시 계단 위로 놓였다 또다시 주워서 205호 문 앞에 놓기를 사흘이 흐르는 동안 7번이나 놓고 뿌리고 놓고 뿌리고 했다 그래 누가 이길까? 해 보자고? 하고는 열심히 주워 그 여자네 문 앞에..

하루가 흘러도

제목/ 하루가 흘러도 글/ 홍 사랑 긴 밤 줄기찬 빗줄기로 잠 설치는 순간 마음의 고독이 밀려와 가슴에 쌓이네 여름밤 지루하지 않기를 수 없이 기도한 나에게 명령의 질책으로 회초리 같은 아픔이 짙어가네 비 내린 길가 기어가는 지렁이보다 못함이 스스로를 고개 숙인 나 처마 끝 앉은 제비 가족들 지지배배 지껄이는 대화 듣는 순간 외로운 나 자신에게 고요를 만드는 시간이 매우 슬프다 앞 산 오름도 뒷산 내리막 길로 걷는 힘없는 발길 어느 새 떠나야 하는 세월 바라보며 간직하고 싶은 대화를 담아두고 싶은 미련이 앞선다 이렇게 또 저렇게 마음 가는 대로 살다 가고 싶다라고.

홍사랑의 ·詩 2022.08.03

그날 이후 [ 홍 사랑 주저리 ]

제목/ 그날 이후 [ 홍 사랑 주저리 ] 글/ 홍 사랑 후덥지근하고 땀이 송글 맺히고 사지가 나른한 삼복더위 날 모레가 칠월칠석날 그러니까 나에게는 잊을 수 없는 칠석날이 되었다 벌써 강산이 한 번 바뀌고 또 한 번 다가오는 먼 길로 나 홀로 살아온 수많은 시간들과의 전쟁을 치르며 버틴 일상들 내일이 우리 대장 제일이다 칠석 날 떠나셨으니 하루 전날이 제일이다 고향 선배에게 8 억 이라는 현금을 빌려준 후 다 뜯 기니 제정신이 아니었을 것 기억하는 일상이 누구도 있겠지만 나로서는 어둠의 터널을 지나온 것 같은 끔찍한 현실로 정신줄 놓아 기절을 했다 대장은 간암 말기로 24시간을 못 넘긴다고 했다 가족들 모두가 검 해도 맞는 이 가 없다는 것 엄마도 한 번 검진받아 보시죠? 아들이 권하기에 검사를 받으니 ..

내 삶은 가시 되어

제목/ 내 삶은 가시 되어 글/ 홍 사랑 내 삶은 가시 되어 살을 뚫는 듯 아려온다 햇살 비추는 이른 봄날처럼 곱고 고운 청춘은 살포시 담아두고 싶은 간절함이 시간 속으로 숨어버리고 남은 미련 추억의 그림자로 나를 울린다 흘려도 수 없이 흐르는 감동의 눈물 살아온 날들 내 삶의 가시 되어 아파했던 시간들 모질다 하기엔 더없이 잊고 싶기만 하다 먼 길 돌고 돌아 힘겨움의 다리 건너 온 날들 이제 서서히 자리 펴고 잠들고 싶으니

홍사랑의 ·詩 2022.08.02

그날 이후 [ 홍 사랑 주저리 ]

제목/ 그날 이후 [ 홍 사랑 주저리 ] 글/ 홍 사랑 후덥지근하고 땀이 송글 맺히고 사지가 나른한 삼복더위 날 모레가 칠월칠석날 그러니까 나에게는 잊을 수 없는 칠석날이 되었다 벌써 강산이 한 번 바뀌고 또 한 번 다가오는 먼 길로 나 홀로 살아온 수많은 시간들과의 전쟁을 치르며 버틴 일상들 내일이 우리 대장 제일이다 칠석 날 떠나셨으니 하루 전날이 제일이다 고향 선배에게 8 억 이라는 현금을 빌려준 후 다 뜯 기니 제정신이 아니었을 것 기억하는 일상이 누구도 있겠지만 나로서는 어둠의 터널을 지나온 것 같은 끔찍한 현실로 정신줄 놓아 기절을 했다 대장은 간암 말기로 24시간을 못 넘긴다고 했다 가족들 모두가 검 해도 맞는 이 가 없다는 것 엄마도 한 번 검진받아 보시죠? 아들이 권하기에 검사를 받으니 ..

청포도는 익어가고

제목/ 청포도는 익어가고 글/ 홍 사랑 고향 집 담벼락 한 그루 청포도 나무 해마다 반기 듯 한 해 거름 없이 주렁주렁 열리네 문 밖 바라보다 우뚝 선 나에게 청포도 알알이 유혹하는 앙증맞은 모습 이끌리네 입 안 군침 돌고 두발 길 어느새 청포도 나무 아래 서 있네 눈길 주니 햇살 심술 놓고 그 아래 멍멍이도 따라 꼬리 치네 청포도 그렇게 익어가고 나 또한 창포도 유혹에 고향 찾던 발길 머물다 가네

홍사랑의 ·詩 2022.08.01

하루가 흘러도

제목/ 하루가 흘러도 글/ 홍 사랑 긴 밤 줄기찬 빗줄기로 잠 설치는 순간 마음의 고독이 밀려와 가슴에 쌓이네 여름밤 지루하지 않기를 수 없이 기도한 나에게 명령의 질책으로 회초리 같은 아픔이 짙어가네 비 내린 길가 기어가는 지렁이보다 못함이 스스로를 고개 숙인 나 처마 끝 앉은 제비 가족들 지지배배 지껄이는 대화 듣는 순간 외로운 나 자신에게 고요를 만드는 시간이 매우 슬프다 앞 산 오름도 뒷산 내리막 길로 걷는 힘없는 발길 어느 새 떠나야 하는 세월 바라보며 간직하고 싶은 대화를 담아두고 싶은 미련이 앞선다 이렇게 또 저렇게 마음 가는 대로 살다 가고 싶다라고.

홍사랑의 ·詩 2022.08.01

마라토너처럼 [ 삶의 주저리 ]

제목/ 마라토너처럼 [ 삶의 주저리 ] 글/ 홍 사랑 여름이 무르익어가는 과일처럼 우리 곁에서 멀어지려는 시간 조바심 나는 일상 고향 찾아가는 날 짐승들처럼 어머니품이 그리워 발길 옮기는 하루가 삼복 더위속으로 젖어드는 시간이 흐른다 태어나 지금까지 삶을 쫓는 발길로 하루하루 견디어가는 인간의 운명적인 길 거대한 짊어진 짐짝을 내려놓고 새롭게 출발하는 마라토너처럼 달리고 싶다 나이 들어가는 노친네라는 별호가 하나 더 나에게 붙여지고 사는 힘겨움으로 늘어만 가는 주름진 몰골과 처진 엉덩이 그리고 주저리 같은 험한 말솜씨 이것들로 하여금 인간의 존엄성은 무너지고 새롭게 출발하는 기업정신 같은 나만의 길 아득히 먼 여행길 떠나는 나그네 같다 엉엉 슬퍼하면 뭐하고 희희 농락하고 싶은 기쁨이 다가오면 뭐하리? 인..

박해

제목/ 박해 글/ 홍 사랑 도움이 된다는 한 마디 위로받고 싶은 순간 작은 소용돌이로도 안심하고 싶은 순간 충분한 휴식도 남아 있는 작은 지식도 무용지물처럼 되고 나처럼 살지 마?라는 애절한 감동스토리 오늘이라는 세월에게 반박하고 싶다 토해 놓을 수도 없는 말과 행위 하고 싶지만 누군가 가 봐주는 처지를 무수하게 받아들이려 하건만 아무도 없는 외로움이 가득 채워진 구석진 방구석 처절하고 치졸하리만치 스스로 나를 박해한다 없었다고 소리치고 있어도 산 송장이라는 이해 안 가는 처절한 몸부림 아직은 존재하고 싶다 라고 메아리쳐 다가오는 하루를 목 놓아 울고 싶다 나 자신을 잘 못 살아온 부족함에 박해를 하며.

홍사랑의 ·詩 2022.07.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