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사랑의 ·詩

돌 위 홀로 앉아 있는 너

홍 사랑 2022. 6. 4. 08:38

제목/ 돌 위 홀로 앉아 있는 너

글/ 홍 사랑

 


돌 위 홀로 앉아 있는 너
푸릇한 바위 꽃
향기 품어내는 고운 모습

넓은 창공 나는 듯
구름 아래
손 짓으로 벗을 부르네
나에게로 다가오라고

바람 스치는 숲길
한 발자국 옮겨보아도
나의 외로움 달래주지 않네

자연 닮은 나
나를 닮은 너를 소리쳐 부르네


슬픈 시간 외로운 순간
모습들 하나같이
둥근 원처럼 소용돌이치는
바쁜 삶의 길로
동행하는 하루였으면
사람 모습 남긴 역사 속으로
지워지지 않게  담아놓고 싶네

'홍사랑의 ·詩'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봄날에 청춘  (0) 2022.06.07
오월이 가네  (0) 2022.06.06
슬픈 날 또 울음이라는 놈과  (0) 2022.06.03
삶을 담는 그릇  (0) 2022.05.28
잠들지 못하게 하네  (0) 2022.05.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