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사랑의 ·詩

다시 한번 사랑을

홍 사랑 2021. 10. 20. 15:22

제목/ 다시 한번 사랑을

글/ 홍 사랑 [ 메라니 ]

이유 모르게 토라진
그대
서로가 틈 없이 좋아했는데
갑자기 돌아 서
말없이 떠나 버리다니

푸른빛 스며든 양지처럼
그림자 남겨 놓은 채
멀어져 간 그대 모습
넉을 잃은 채
하늘 향해 불러보는
그대 이름 사랑했다고
변치 않는다고
새끼손가락 걸었는데

그믐달처럼
어둡게 다가 온
싸늘한 기운 지쳐버리고

잔잔한 물소리처럼
들렸다 사라지는 그대 음성
허전한 가슴
가득 채워  울어버리고 싶네


사랑 가득 다정한 대화
정겨운 눈 빛으로 재회하고 싶은 맘

달빛에 걸어 두고
별 빛 속 사연 적어
하얀 은하 속 깊이 숨겨놓고
천년이 흘러도
우리 사랑 영원히 잠재우고 싶네

'홍사랑의 ·詩'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낙엽아!  (0) 2021.10.23
아픔과 희망  (0) 2021.10.21
누구니 너희들  (0) 2021.10.19
그 찻집  (0) 2021.10.18
사는 게 사는 것이라고  (0) 2021.1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