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사랑의 ·詩

청춘아!

홍 사랑 2022. 8. 6. 09:33

제목/ 청춘아 !

글/ 홍 사랑

 

화려했던 시절들 

낙엽과 함께 

저물어가는 노을 따라 

세월 속으로 소리 없이 잠든다

 

청춘아 ! 

이제 그만 떠나 거라 

애원하지 않았어도 

시절 그리움 싣고 

멀어져 가는 것은

우리의 삶이 진저리 쳐지듯

싫증을 느꼈을까?

 

아픔은  

상처대로 아물기에

시간 흐르는 동안 

작은 소용돌이치는 

물결처럼  떠난다

 

이별을 담담하게 

받아 드리는 

한 마리 새되어

처마 끝 대롱 거리는 

풍경 소리

하늘 바람 타고 

어디 론지 떠나는 모습

 

오늘이라는 

이제껏 살아온  길

마음 터 놓은  문 닫힌 

구석 진 방안

오래도록 잠들지 못하고 

애처로움을 끝으로 맞이하고 싶다

 

 

 

'홍사랑의 ·詩'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는 산 짐승  (0) 2022.08.07
흐르는 물처럼 변함없이  (0) 2022.08.07
나 홀로 세상을  (0) 2022.08.06
아름다운 시간들  (0) 2022.08.06
그것은 진실이었습니다  (0) 2022.08.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