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 사랑 삶의 야이기

엄마! 우리 보리밥 먹으러 가요? [ 홍 사랑 주저리]

홍 사랑 2022. 8. 4. 07:53

제목/ 엄마! 우리 보리밥 먹으러 가요? [ 홍 사랑 주저리]

글/ 홍 사랑

 

깊은 밤은 아니지만

어젯밤도 목숨 걸고 버틴 시간을 나이 들어가니 

모든 일상에 지쳐도 어찌할 수 없이 

그냥 받아들이는 작아지는 늙은 이의 모습 처량하다

 

타인들 말 들으면 풍부하지 못하고 여유는 없어도 

자식들 자주 왕래하고 대화도 하루 한 두 번 

폰으로 나눔이 가장 행복하다고 한다

누군가가 나를 지켜준다는 바닷가 등불처럼 말이다

 

그렇다 

누군가를 기다리는 일에 익숙하지 못한 나에게는

더없이 그립기만 한 자식들에 소식을 

오늘도 목매어 기다려 보지만 감감이다

 

기다리다 목숨 하나 끓어지고 

타인들이 눈 길주어 

신문에 올리는 일 들만 겪지 않았으면 소원이다

그리고 

죽어가는 인간의 실마리 풀고 싶은 

자식들과의 다정한 한 마디 

엄마! 우리 보리밥 먹으로가요?라고요